Skip to main content

홍보센터

Ericsson-LG에서 제공하는 News입니다.

미디어 관련문의

Email: elg.communications@ericssonlg.com

Ericsson과 SK 텔레콤, 클라우드 네이티브 5G 스탠드얼론 (SA) 코어 네트워크관련 양해 각서 (MOU) 체결

  • Date: 2019.03.25


 

 

  • Ericsson SK 텔레콤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소프트웨어 컨테이너 기반의 차세대 5G SA 코어 네트워크의 개발 시연을 위한 양해 각서(MOU) 서명

  • 3 동안 양사의 서비스 품질, 안정성 성능 향상을 위의 연구 기능 개발에 합의


Ericsson (NASDAQ : ERIC) SK 텔레콤이 차세대 5G 스탠드얼론(SA) 코어 네트워크의 기술, 아키텍처, 구현 운영등 광범위한 영역에 걸친 기술 개선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번 합의는 특히 클라우드 네이티브 마이크로 서비스를 통한 성능 개선 최적화에 중점을 둔다.


5G 네트워크 서비스의 급속한 도입과 데이터 트래픽의 증가로 인해 통신 사업자는 자동화  단순화된 효율적 운영을 위해 보다 민첩하고 프로그래밍 가능한 5G 코어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는 컨테이너 기반의 경량 가상화 쿠버네티스(Kubernetes) 같은 오케스트레이션 메커니즘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 라이프 사이클 관리를 보다 단순하고 정교하게 만들어 높은 수준의 자동화와 안정적인 운영을 가능케 한다.


SK 텔레콤과 Ericsson 스테이트 최적화된(state optimized) 디자인과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를 통해 고성능,  고가용성 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동시다발적인 장애발생에 대한  보다 신속한 처리와 유연하고 세분화된 확장성(scaling) 통해 인프라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한 독립적인 라이프 사이클 각각의 서비스에 대한 서비스 (in-service)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기능 개선 기간 단축이 기대 된다.


피오 레토 (Peo Lehto) Ericsson 솔루션 라인 패킷코어 총괄은 "Ericsson SKT 오랜 기간 5G 혁신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이번 MoU 통해 수익성 있는 5G 서비스와 사용사례의 도입을 위한 5G 코어 네트워크의 진화를 가속화 있다. 양사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신규 5G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새로운 클라우드 네이티브 5G 코어 네트워크 기능을 공동으로 작업할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종관 SK 텔레콤 5GX 기술원장은 "5G 논스탠드얼론(NSA) 네트워크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이후 SK 텔레콤은 5G SA 네트워크로의 마이그레이션을 준비하고 있으며 고객에게 최신의 그리고 최고의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차세대 5G SA 코어 클라우드 네이티브 원칙에 관한 에릭슨과의 이번 협력은 새로운 서비스를 빨리 도입 있을뿐 아니라  효율적이고 단순화 운영을 통해 5G 망의 고가용성을 추구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설명] 칼 요한 킬리우스 Ericsson PDU 패킷코어 총괄(왼), 박중건 SK 텔레콤 5GX Labs CN 개발팀장(우)